'구글은 어떻게 일하는가'에서 / 에릭 슈미트



실력주의가 자리 잡으려면

'반대할 의무'가 존재하는 문화가 필요하다.

어떤 아이디어에 잘못이 있는데도

반대의견 없이 채택되면 비난받아 마땅하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반대 의견을 내세울 때 불편해한다.

바로 이것이 반대의견이 선택사항이 아니라

의무가 되어야 하는 이유다.


------------------------------------------------------------------------

사용자 분석으로 검색엔진을 최적화한 구글의 CEO 에릭 슈미트는

그의 저서에서 말합니다.

반대하는 의견이 필요한 일이라고 말이지요.

하지만 우리가 현실을 살면서 과연 그게 가능한 순간이 항상 있는것인지

생각해 본다면, 왜 우리의 회사가 혹은 우리가 일하고 있는 직장이 구글이 못되고 있는지

답이 나올수도 있겠다 싶은 생각이 듭니다.

무조건적인 반대는 나쁘지만,

어떤 잘못된 점이 있거나 더 나은 의견이라면 반대하는 사람의 의견도

존중 받아야 하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