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잎이 휘날리는 봄엔

연기 휘날리며 제 한몸 바쳐 단단하고 맛있어지는

고기입니다. 고기!


지난 포스팅에서 서현에도 있는 투뿔등심을 가보겠다고 했었죠?

그래서 냉큼 가봤습니다 ㅋㅋ



건너편에서 보면 투풀등심 서현점은 이렇네요.

깔끔한 외관!

역시 좀 투뿔등심은 그냥 고기집 컨셉이라기보다는

죰더 고급지쥬~?하는듯한 컨셉이네요.


실내로 들어서면서도

음~ 좀 깔끔하게 잘해놨네 싶어요.



창가자리 안내를 받아 앉아보겠습니다.

건너편도 건물이라 딱히 뷰가 좋다고 할만한건 아니지만

그래도 창밖을 보며 고기를 구울 수 있다는게

나름 괜찮긴 하네요~



고기집에 오면

역시 이렇게 불을 세팅해달라고 달라고 해야겠죠 ㅋ

왜냐하면 고기를 구울거니깐~



그리곤 개인접시까지 세팅합니다.

뭔가 미키마우스 느낌은 저만 그런가요~? 흠흠



바로 밑반찬도~

아랫쪽의 동치미는...

뭔가 인삼맛 같은게 나서...

제 입맛은 아니었어요.

하지만 백김치는 아삭하니 좋네요



역시 빠질 수 없는 파채무침

맛있는 소고기는 다른거없이 먹어야 맛!

이겠지만

뭔가 이렇게 파무침과 함께 먹는 그맛은

또 다른 맛이죠. 흐흐



그럼 안심을 시켜봅니다.

안심!안심!



그리고 불판에 척~


그럼 이렇게 구워지기 시작하겠죠



그리곤 이렇게 또 구워지고 말이죠. 크흥흥



이쯤됐으면 먹어야겠죠.

소금부터 살포시~



파채와 백김치로 한번



그럼 이제 깻잎과 함께 쌈도~



이렇게 안심을 맛 보셨다면


마파깍두기도 맛을 봐야겠죠?



그렇다면 마파깍두기도 불판에 올려올려



그러면

이렇게 마파깍두기를 찍어먹으면 더 맛있다는

소스를 찍어먹어줍니다.



그리고나면

역시 파채와 백김치로 한쌈합니다.




이렇게 먹고나면 어느새

그 맛나던 고기고기도 살짝 느끼할 수 있겠죠

그럴땐 시원한 동치미 국물로

동치미 국수를 먹어봅니다.




요렇게 요렇게 촤르르륵



그러면

이렇게 돼요.

동치미 무우가 마치 가래떡같지만..



이렇게 떠서



이렇게 담아내면 좀 괜찮은가요?



동치미 국수를 드셨다면

이젠 입맛 가시는

육회 한사발 나갑니다 ㅋㅋ

아~ 아름다운 자태의 노른자여~



하지만 사정없이 비벼야되니깐

이렇게 노른자를 툭~

무심하게 터트려 줍니다.



그럼 이렇게 

노른자와 함께 온몸이 섞이고

맛있어지겠죠?



육회비빔도

불판에 살짝 구우면

광양불고기맛!

한입 구워먹어볼게요~ 



여기까지가 끝인줄 알았지만


어머 이게 왠걸~

투뿔등심 서현점의 매니저분께서

사진찍고 있었더니

이렇게 묵사발 하나 내주시네요.




양념은 맛있었지만

묵이 좀 뻣뻣했어요.,

그래서 약간 좀 아쉬웠어요~








이거이거!

갈비찜 누룽밥!

꼭 먹고싶었는데

배가 너~~무 불러서 못먹은게 아쉬워요.

다른분들은 이거 꼭 시켜서 한입씩이라도 드셔보세요



요거 겨울 보양 특선이라고 있는데

아직 날이 아침저녁엔 쌀쌀하니

시즌 끝나기전에

한사발 하시는것도 나쁘지 않겠죠?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