흠흠!!

먼저 달콤한 항공사라 표현한건

국내선이라 마음에 안드는 부분도 있었지만

여행지로 가는길이니

좋은점도 많고 정말 달콤하고 힘을 쥐어준

사탕도 줘서 달콤하다 썼답니다. ㅎ


[지난 여행기 모음]

산토리니 여행기 1탄 카타르항공 타고 인천에서 아테네

산토리니 여행기 2탄 아테네 공항에서 1박하기 좋은 소피텔 호텔




그리스 국내선 중 스카이서브 항공사를 타고

아테네 공항에서 산토리니 공항으로 이동했어요.

(스카이서브는 아래에서도 보시겠지만

싱가폴 에어라인과 핀에어도 소속되어 있더라구요)



아무리 국내선이지만 공항에 좀 일찍 도착해

아침도 먹고 수속을 밟기위해 달려갔어요.

하지만..

어찌된건 전광판에도 아직 게이트 오픈도 안한..ㅋㅋ


보니까 그리스에서는 30분전에도 항공기 게이트를

오픈하고 이미 떠났어야 하는데 1시간 전것도

게이트를 오픈해 두기도 하더라구요. 후덜덜..

그래서 체념하고 전광판을 지켜보며 기다려 봅니다.



그리운 카타르 항공...

거의 4시간전부터 수속 밟아줬는데.. 흐흙...


이렇게 여유로운 그리스의 인내심 덕분에

아테네 공항에는 이렇게 사람이 북적였어요.



그렇게 기다려 그래도 운좋게 1시간 전에

수속을 완료했는데요.

오오~ 몰랐는데

라운지를 이용할 수 있는 티켓이었더라구요.


수속할때 이렇게 라운지 이용권을 수기로..ㅋ

손수 정성것 작성해서 쥐어줬어요.

라운지에서 30분이라도 쉬어보겠다고

룰루랄라 하며 뛰어가봅니다!



보안검사까지 통과 후

작은 면세점 공간을 쭉 지나서 안쪽으로 한참 들어가면

이렇게 한쪽에 입간판을 걸어두었어요.

저희도 설핏 지나쳐 되돌아 왔으니

혹시 이용하시는 분들은

눈을 크게 뜨고 찾아보시길!!



라운지에는 이렇게 급히 이용할것들이 있다면

컴퓨터나 복사기 등등도 사용할 수 있어요.

그리고 안쪽으로 들어가면

음료(생수 포함), 과자, 샌드위치, 빵 등등이 잘 준비되어 있어요.

음료 종류가 그래도 제법 많더라구요.



그리고 또 이렇게 쉴수있게 쇼파가 잘 정리되어있었고

좌석수도 제법 많았어요.

쇼파는 너무 딱딱하지도 몰캉하지도 않은게

딱! 좋았네요~



자리에 앉아 맥주나 와인을 직원에 이야기하면

잔으로 제공하기도 해요.

가볍게 마시는 사람들도 있더라구요.

간이침대라도 잠시 발을 쭉 피고 누울 수 있는

그런 공간이 없는게 약간 아쉬웠지만

그래도 공항 내 딱딱한 대기의자에 비하면

여기는 천국이겠죠? ^^



그렇게 시간을 좀 두고 음료와
샌드위치를 몇조각(엄청 작게 한입크기로 잘라주거든요)을

주섬주섬 먹으며 볕이 쨍쨍한 밖을 바라보니

아~~ 이런 모든 과정이 여행의 즐거움이지!!

라는 생각이 쇽쇽 머릿속에 피어납니다.

그러다나 게이트로 오라는 안내가 나와서

자리를 이동했더랬죠.



스카이서브 항공권은 이렇게 발권이 됐어요.

뭐 그리스 국내선 항공사라고 해도

그냥 여느 항공사의 보딩패스와 다른건 없긴하죠.

요 티켓을 여권과 잘 챙겨 룰루랄라 하며 게이트 갑니다.




게이트로 가니 시간이 다 됐지만

여유있는 그리스 항공사는...

30분이나 지나서

비행기를 타는곳으로 갈

버스를 대기시키고 태워줬어요.

버스를 타고 1~3분 정도 이동하니

요렇게 비행기가..

사람들이 멀찍이 서있는건 아니지만 비행기가 넘 작은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혹시 드시나요?

와우~ 정답!!ㅋㅋ

국내선(제주 행 등등) 항공기보다 더 작은 것 같았어요.



다른 국내선은 어떤가 뒤를 돌아보며 찍었지만

역시나 국내선들이 왤케 작은지.. ㅎㅎㅎ



어쨌든 예약도 했고 다 이렇다면

뭐라고 할수도 없고

어여 타고 출발해야겠죠?

탔어요. 탔습니다.

좌우 2좌석씩으로 해서 앉는 구조랍니다.

서계신 항공사직원 여성분이 몸집이 절대 크지 않아요.

가녀린 분이었는데...

공간이 참 좁더라구요.


이건 마치....

이건 뭐랄까...

국내 관광버스 느낌?

절대 우등버스 아닙니다.

우등버스가 더 넓고 좋아요 ㅋ



그래도 어쨌든지간에

우리는 관광버스같은... 비행기를 타고...

(관광버스 비하 아니에요.. 정말 그런 느낌이었어요. 좀 오래된 버스 같은.. =_=;;)

하늘을 날아봅니다~

비행기를 타며 내려다 보는 이런 풍경은 언제나 마음이 설레는걸 보면

저도 아직 비행기를 한참 더 타야하려나 보네요ㅎㅎ




그렇게 한 20분 정도 날고있는데

항공사 직원분이 사탕 그득한 바구니를 가져와

내밀더라구요.

오오.. 이게 기내식전 에피타이저인가?

라고는 절대 생각지 마세요.

1시간 거리에서 무슨 기내식인가요ㅋㅋ

땅콩을 준비하기에도 그리스 항공사의

여건은 좋지 않은걸 나타내는 하나의 지표가 아닐까 생각했을 뿐이죠.


다 같은 달콤한 딸기맛 사탕이었어요.

그래도 힘들고 당떨어질때 요 사탕 덕분에

잘 버티고 돌아다닐 수 있었던

산토리니 여행을 생각하면 고맙긴 해요~




그렇게 비행기를 1시간가량 타고 아테네 공항에 내렸는데요.

착륙하는걸 동영상으로 찍어봤어요.

그래도 제법 부드럽게 착륙 해서 걱정은 덜었었죠.

이렇게 착륙하고 저는

항공사별로 공항입구가 다 다른줄 알았어요.

아래 사진들을 보시면 왜 그런지 짐작하실거에요.


요렇게 입구 표지가 보이는곳으로 이동하면 된답니다.

어차피 줄지어 내려서 바로 보이니까

헷갈일 일은 전혀 없어요.



뙇! 진입하고는 정말 깜짝 놀란 광경인데요.

바로 짐이 나오는 컨베이어벨트가

딱 1개라는것...

그것도 이렇게 정감가는 느낌으로다가요. ㅋㅋ

저는 이 광경을 보고는

여긴 간이역인가?하고 생각했어요 ㅎ



그래도 짐 찾아 나가면 주류도 살수있고 뭐 좀 더 있겠지

싶어 어여 짐을 찾아 밖으로 나가봅니다.

랄라라~



하지만 그건 너무 큰 기대였어요.

편의점이고 뭐고 아무것도 없고

차를 렌트할 수 있는 업체들 뿐이었네요

허허허허허허허.... 그냥 웃을뿐이죠..

게다가 간이역이라 생각한게

딱 들어맞을 정도로 작은 공간 ㅎㅎ




에이~~

그래도 밖으로 나가면 또 뭐 있겠지~


기대를 하고 계셨나요?

저런.. ㅋㅋ

밖에는 우리나라 여느 작은 버스터미널 출입구와 같을뿐이었는걸요.

게다가 비도 축축...



원래 호텔에서 픽업이 나왔어야 했는데

20분을 넘게 기다려도 오지 않더라구요.

그래서 전화를 해 어찌된 일인지 알아보려 했지만

전화가 안터져요 =_= 허허허허...

3G고 뭐고 데이터도 안터져요.

내가 비싼 돈 내고라도 전화하겠다고!!

하셔도 안터져요.

내 전화만 그런가 하고 짝꿍의 전화도

확인해 보셔야겠죠?


그래도 안터져요. ㅋㅋ

통화권 이탈..

물론 우리는 모두 SKT를 사용했으니

다른 통신사를 이용하시는 분들은

한번 테스트 해보시고 알려주세요~



그래서 결국은 건너편에 택시승강장에

택시가 오길 기다려보지만

정말정말 택시도 안오더군요.

여긴 뭐지.. 오지인가 ㅠ_ㅠ

라는 생각이 들때쯤

누군가 타고온 택시를 발견해 냉큼 잡아탔어요.

근데 충격은..

5분정도 달리는데

택시비를 2만원정도 달라고 하더군요.

미터기도 없고

달리는 내내 택시기사는 통화로 즐거워하시고 ㅋ

여튼 산토리니의 첫 이미지는 이랬어요.

비가와서 춥고

전화는 안되고

픽업도 안나오고

택시도 간신히 잡아타고

그런 산토리니에서의 첫날 오전이었네요.


산토리니까지 날라오는 비행기 안에서까진 넘 즐거웠는데

도착해서가 약간 힘들었죠.


암튼 산토리니 공항은 이렇다는 사실!

공항으로 오는 픽업이 있다면

확인!확인!확인!을 꼭 더더더 하시고

그게 안된다면

운좋게 택시를 잘 잡아타 보세요.



아마도 택시가 이렇게 없었던건

4월 중순부터 호텔이나 상점들이 열지만

5월부터가 성수기라 그런 영향도 있었을 거에요.


산토리니 여행 추천시기: 5~10월

이 점 꼭 기억하시고 여행일정을 잡으시길 바랍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