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 포스팅 때

사무실이나 집에서 책상위에 놓고 쓸 수 있는

미니 가습기인 인터비즈 가습기를 소개 했었는데요.

이렇게 가습을 좀 더 직접적으로 해주는 가습기도 좋지만

인공적이지 않은 천연가습기는 어떤게 있을지 궁금해 한번 찾아 봤답니다.

 

그럼 피부를 촉촉하게 해 줄 천연가습 친구들이 누가 있는지 한번 알아 볼까요?

 


 

천연가습의 첫번째 선수!

모두 천연가습을 생각했을때

가장 먼저 떠올리는게 바로

 이 아닐까 생각 되네요.

숯에는 미세한 구멍이 있어 물을 흡착한 후 정화시켜 증발하는 기능이 있지요.

습도 조절을 위해 처음 사용할 때 깨끗이 씻어 그늘에 잘 말리고, 물을 1/3정도 채운 그릇에 담가놓기만 하면 준비 끝!!

이때 물은 정수나 끓여 식힌 물을 사용하는게 좋으며, 일반적으로 물은 2시간이 지나면 세균 번식이 시작되니 매일 갈아주는 것이 위생적이라는 것 기억해 주세요~

숯의 미세한 구멍들은 필터 역할을 해 먼지와 잡냄새를 걸러주기도 한다니 집안에 설치해 놓으면, 냄새와 습도 조절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겠어요. 단, 이 미세 구멍들에 먼지가 흡착될 수 있어서 최소한 1~2주에 한번씩 솔로 숯을 문질러 세척하고 햇볓에 잘 말려 사용해야 한답니다.

그리고 숯은 한곳에 많은 양을 모아두기보단 집안 곳곳에 분산시켜 두는 게 더욱 효과적이라는 점도 참고하시구요.

 

 

 

 

 

천연가습 두번째!!

싱그러움을 더해주는 건강한 수분, 식물

식물은 보통 흡수했던 물의 대부분을 다시 내보낸답니다. 때문에 실내에서 기르는 것만으로도 자연스럽게 습도가 유지되지요.

종류에 따라 이 습도조절을 해주는 증산작용의 정도가 다른데, 당연히 잎이 넓고 많은 종류가 도움이 돼요. 잎이 넓은 장미허브, 제라늄 등의 허브나 행운목, 베고니아 등의 관엽수가 천연 가습기로 사용하기에 적합해요.

그리고 아이비, 석창포 같은 수경식물은 화분의 물 자체도 가습 기능을 해 건조한 실내에 매우 유용하구요.

하지만!! 실내에 화분을 둘 때 주의할 점!!

실내 면적의 10% 정도를 식물로 채워야 30% 가량의 습도 향상 효과를 볼 수 있다니, 식물 키우기를 좋아하셔서 많은 화분을 키우지 않는 이상 적당한 가습을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점이죠. ^^

 

 

 

 

 

겨울 철 많이 먹게 되는 과일,

활용하기~

겨울철에 귤을 많이 먹게 되는데 맛은 좋지만 그 껍질을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난감할 때도 있죠?

그렇다면 이제 천연 가습기로 활용해보세요^^

과일 껍질은 수분을 가득 머금고 있어 그 자체로 아주 훌륭한 천연 가습기 역할을 한답니다.

가정이나 사무실에서 간편하게 활용하기에는 껍질이 두꺼운 과일이 적합한데요.

귤, 레몬, 오렌지, 사과 같은 과일을 맛있게 먹고 남은 껍질을 그릇에 담아두는 것만으로 가습효과를 줄 수 있어요.

다른 방법도 있는데,

껍질을 펼쳐서 잘 말린 후 그릇에 담아 수시로 물을 뿌려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고, 이때 가습과 함께 향긋한 과일향도 퍼지게 되어 방향제 역할도 해주게 돼요.

단!! 마르지 않은 과일 껍질을 한번에 많이 담아놓는다면 썩을 위험이 있으니 무엇이든 항상 적당히 해야 한다는 점 기억해 주세요 ^^

또한 과일 껍질은 2일 정도 사용하고 버리는 것이 위생에도 좋다는 것도 함께 기억해 주세요~

 

 

 

 

이제 마지막!

솔방울 가습을??

 

가을철 혹은 요즘 산길을 걷다 보면 솔방울을 쉽게 구할 수 있는데요. 물론 온라인에서 구매도 되더군요 ㅎ

바짝 마른 솔방울 몇 개만 있으면 천연 가습기를 금세 만들 수 있어요.

우선, 혹시 벌레와 먼지가 있을 수 있으니 깨끗이 씻어 물에 1시간 정도 담가둬요.

마르면서 벌어져 있던 솔방울이 수분을 흡수해 꽃봉오리처럼 오그라 들면,

가습이 필요한 곳에 몇 개씩 놓아 천연가습기로 활용해 주세요.

습기가 증발하면 솔방울이 다시 벌어지는데, 이때 솔향기도 은은하게 퍼져 인테리어와 방향이라는 효과를 얻을 수 있어요.

솔방울이 완전히 벌어지면 다시 물에 담가 재사용할 수 있지만, 영구적 사용은 힘들고 몇 차례 쓰고 나면 새 솔방울로 바꾸는 것이 좋답니다.

 

 

 

 

 

 

 

 

 

이렇게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천연 재료들로 가습을 해서 건강함과 함께 환경도 생각하는 올 겨울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

모두모두 피부는 촉촉~ 마음은 훈훈한 겨울 되셨으면 좋겠어요.

 

s(  ̄ 3 ̄)z

 

 

 

 

 

 

옴마야..

역시나 천고마비의 계절 가을이 지나갈 무렵이 되니

노화의 주된원인 중 하나인 건조함이 피부를 습격해오네요.

집에서는 그래도 습기조절이 좀더 편한데, 문제는 사무실에서!!

 아무리 물을 자주 마셔도 피부에서 수분이 날라가는 속도를 따라잡을 수 없는가 봅니다.

주변 화초에 물을 자주 뿌려서 작년 겨울은 어떻게 좀 근근하게 견뎌 봤지만...

사실 너무 힘들었거든요 T^T

 

그래서!! 요번엔 탁상용 가습기를 찾아봤는데요.

가열식가습기는 뭔가 그 팔팔 끓지는 않는 물 온도에 오히려 세균이 증식할 것 같고..

대용량 진동자 형식의 가습기 역시 물통 세척이 어려워 세균 증식이 무섭고..

이래저래 찾았는데 싼값에 1한해만 쓰고 버리자고 생각해봤을때

내 피부에 2만원 정도라면 아깝지 않다는 생각이었지만..

막상 사용해보니 2만원 값어치를 충~~~분히 하고도 남는 가습기를 만났네요.

 

아아.. 일단 서두가 너무 길었나 봅니다!!

 

답답들 하셨을테니 작동하는 모습부터 먼저 보여드려봅니다.

 

 

이건 인터비즈 가습기를 처음 받아서 설치하고

충전기(USB형식 충전기)를 꽂아놓은 상태에서 작동시켜 본 영상이에요.

가습기를 끈 상태에선 2~3시간,켜놓은 상태에선 4~5시간이면 완충이 된다고 합니다.

저는 지금은 충전기를 빼놓고 쓰고 있는데 저 영상보다 훨~~씬 가습효과? 수증기라고 해야하나요..

암튼 물분자가 푸화화화학~~하고 마구 나와주네요 ㅋㅋ

피부가 촉촉~ 촉촉~함을 유지할 수 있을 것같아요. 흐흐...

 

 

 아래 사진은 인터비즈 가습기를 처음 받아서 포장을 뜯고

상자를 찍은 사진이에요.

포장도 간단히 깔끔하게 되어있죠? ^^

 

 

 

그러면 이제 인터비즈 가습기를 꺼내봅니다. 

 

총 3가지 구성품으로 되어있답니다.

본체안에 필터는 하나 더 들어있고

이렇게 교체용이 하나 더 들어있어서 좀 쓰다가 위생 문제가 생각되면 교체하면 될 것 같아요.

 

 

 

 

본체의 가습을 해주는 것과 컵을 분리했을때 모습.

컵은 일반컵의 크기와 별로 차이가 없어서

플라스틱 컵이 좀 그렇거나 내가 좋아하는 컵이 있으면 거기에 꽂아서 써도 좋을 것 같아요 ^^

 

 

 

그리고 물을 넣어야 하는 제일 적은양~제일많은양이 눈금으로 표시되 있어 더욱 편리한것 같아요 ㅎㅎ

제일 적은양 아래로 물이 내려가면 자동으로 꺼진다고 하구요.

제일 많은양 이상 조금 올라가도 작동에는 문제가 없더라구요.

 

 

 

 

 

 

 

 

이 사진은 usb충전 케이블을 본체에 연결하고 찍은 사진이니 참고해주세요.

USB케이블을 꽂는 곳이 본체 위쪽에 있으니 참고하세요 ^^

그리고 혹시라도 모를 제품 고장을 위해

USB케이블을 꽂는 곳에는 고무로 된 마개가 있어주는 센스가 있어요.

 

 

위 사진은 각부 명칭!! 참고하시면 좋겠죠? ^^

 

그리고 아래 사진은 사용방법과 충전방법을 함께 올려봅니다.

그래도 빨리 고장나지 않게 잘 사용하려면 이런 간단한 내용 정도는 읽어봐야겠어서 같이 올려봤어요.

그럼 인터비즈가습기가 아니라도 난방으로 더욱 심한 건조함이 있을 수 밖에 없는

겨울철 습기조절로 피부미인도 되고 목건강도 지키는 건강한 겨울 보내셨으면 좋겠네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