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폴의 마지막!


그 대미를 장식할 곳은

이미 예정되어있던 싱가폴 플라이어를 시작으로 합니다~룰루~



싱가폴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싱가폴 플라이어.

밤에 탔다면 아름다운 야경을 눈에 담을 수 있었겠지만

살짝 아쉽게도 일정에는 오전시간에 탈 수 있었지요.


입장 전 올려다보면 이렇게

하늘높이 돌고 있는 싱가폴 플라이어가 눈에 들어온답니다.


티켓팅은 당연히 드림트립 호스트분이 미리 준비해 놓으셨기 때문에

기다림 없이 슝슝~ 입장!



내부로 들어가면 진입로까지 장식물도 보이구요.






타기 직전 요렇게

싱가폴 플라이어의 높이라던가, 한칸에 타는 인원 등등

정보를 천체모양처럼 빙빙 돌려가며 보여주는 장식물이 있답니다.



요 큰 1칸에는 총 26명이 탈 수 있지만,

우리는 한국인 여행객을 배려해준 덕분에

딱 5명의 한국인+한국인호스트가 함께 탔고

혼자 온 외쿡사람 한분(아무래도 호주사람인듯 아닌듯.. 모름 ㅋ)

이렇게 탑승했지요.

어느덧 주우욱 오르면

이렇게 마리나베이샌즈도 한눈에 보여요.

눈높이가 얼추 비슷한걸보니

얼마나 높은지 조금은 더 실감 하시겠지요??




싱가폴 플라이어를 타면 밖으로

마리나베이샌즈 뿐 아니라,

저 멀리 가든바이더베이도 보여요.

정말 야경으로 봤다면 더더더 예뻤겠다는 아쉬움이 생기긴 하네용 ㅎㅎ

하지만 전체를 다 둘러 보는것도 재미집니다~




내려와 야시장으로 갔던 차이나 타운 근처에

예쁜 골목이 있길래 거닐어 봅니다.


우리나라는 그저 처마로 뒀을만한곳도

싱가폴에서는 특색있게

사람이 의자를 가지고 나와

앉아 쉴 수 있도록 복도형태로 만들었네요.

기둥 아치가 죽~ 늘어선것이 그냥 쳐다만 보고있어도

지루하지 않을 것 같은 느낌이었어요.


역시 건물마다 색색 다르게 꾸민것이

계속 걷기만 해도 좋을 것 같은 그런 길이죠?






그리고 찾아나선...

처음 봤을땐

쨍한 볕 아래 보이는 저 입구가 너무 아름다웠는데

이름을 잊다니... ㅠ_ㅠ



그 안쪽으로 본 건물이 보이고,

너른 잔디 그리고 의미있는... 





이곳이 가장 아름다웠는데요.

볕이 무지개처럼 쫙 내리 비춰지는것이 

마음이 포근해지는 풍경이네요~~헤헷~


뭔가 요런 열대느낌 나무들도 신기방기 하구요





이런 자연풍경을 살짝만 나와도

예쁜 색색 건물들이 있고,

좀 더 바닷가쪽으로 걸어 나오니

싱가폴 국립미술관도 나오네요.

고 앞에 죽 앉아있거나 맥주 마시는 사람들도 많았답니다.




그리고 드디어 밤이되어..

두두둥~

가든바이더베이는 아름다움을 뽑냅니다.

마리나베이샌즈에서 가든바이더베이로 이어지는 길목에서

바라보면 저 멀리 불이 켜진 싱가폴 플라이어도 볼 수 있어요.

왕관 같기도하고, 반지같기도 하고 엄청 이쁘네용. >_<

가든바이더베이는 건물이나 조명으로

나무같은 느낌을 낸 곳인데

밤 8시되면 음악이 나오며 그 불빛으로 장관을 보여준답니다.

녹음+녹화도 했었는데 최근 폰의 메모리가 이상해지면서

어디론가 도망쳐서 안타깝네요 T^T



마리나베이샌즈 자체에서도 

아래 왼쪽 사진에서 보는것처럼 빛을쏘는 쇼를 해주는데

딱 시간이 늦어져서 1시간정도 후

또 한다는 저런 불빛을 분수에 쏘는것만

멀리서 볼수있었어요.

살짝 아쉽지만~

마리나베이샌즈 내부 쇼핑몰에
DC 몰이 있어서

베트맨과 베트걸 등등의 진열품과 상품을 파는

쇼핑몰에도 들러봅니다.

베트걸이 타는 요 오토바이 탐나네요.

슬쪽 손을 얹어보지만... 살순없는 .. ㅋ









이제 야식 겸 저녁으로 

꼬치거리를 방문해 봅니다.

우리 시장골목 같기도 하네용~



돼지코기 소코기 닭코기 양고기이~~ 

꼬치 마시쪄~

라고 한국말하는 판매원에 어느덧 이끌려

2~3인분 시키니

이거 엄청 많아~라는 말을 들으며 주문했더니

정말 엄청 많네요. ㅋㅋㅋ

역시 빠질 수 없는 싱가폴 타이거와 함께 합니다~

근데 너무 달아요.

양념4개 주는데...

양념이 다 똑같은 맛인데 왜 4개 주는지 모르겠는 ㅋㅋㅋㅋㅋ

어쨌든 맛이 죄 다네요.

그나마 양고기가 제일 나았습니당



후아~~ 이렇게 모든 일정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오는 비행기를 탔네요.


역시 기내식은 먹어야되겠지용


하지만 올때 먹었던 기내식과 큰 차이가 없는 기내식;;

대한항공!! 너희 이럴거니!!ㅋ




우쨌든지간에 마무리 됐답니당!!!

이렇게 신나고 빡시면서 쨈통에 들어갔었던거같은 그런

싱가폴이지만 언제나 여행은 가슴한켠에 두근거림을 남기곤 하지요.

싱가폴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와~~~ 싱가폴 두번은 못오겠네!!'

라는 말을 연발하며 돌아다녔지만

한달쯤 지난 지금은 다시 가고 싶어지네요.

기다려 싱가폴~~ 언니가 또 가줄게~~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1. BlogIcon 련하(석진) 2016.07.02 18:51 신고

    나 뒷모습 왜케 많은거임??ㅋㅋ
    꼬치구이 겁나 많아..ㅋㅋ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