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명의 주드 / 토머스 하디


'제2부 크라이스트민스터에서'중에서

그는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상태에서 자신처럼 악전고투하는 사람들이 몇이나 저 교차로에 서 있었을까 하는 생각에 빠져들었다. 그 교차로는 이 도시에서 가장 오래된 대학보다 더 역사가 깊었다. 교차로는 문자 그대로 사람들의 그림자로 붐비고 있었으며 이들은 비극, 희극, 소극을 공연하듯 만났다. 이곳은 가장 치열한 연극의 공연장이었다. 교차로에서 사람들은 나폴레옹, 미국 독립, 찰스 왕의 처형, 순교자들의 화형, 십자군, 노르만 정복, 더 나아가 시저의 영국 정복에 관해 이야기했다. 여기서 남자와 여자가 만나 사랑하고 미워하고 짝을 짓고 헤어지기도 했다. 누군가를 쟁취하기도 했고, 질투심에 차서 서로 저주하기도 하고, 용서와 더불어 서로 축복하기도 했다.



무명의 주드는 그 시절의 대부분이 그렇듯, 그리고 지금의 우리와 같은 직장인이 그렇듯

시대에 순응하기를 강요받았고 주변 상황과 주변사람들의 시선을 의식하며 살아갔다.

책을 읽는 내내 주인공인 주드가 갈망했던 수의 갈팡질팡하는 행동과 말들에 욕이 나오곤 했지만

어떻게 보면 수도 주드와 마찬가지로 진취적으로 살고자했지만 결국엔 주변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속에서 살아가기 위해 행동을 하게 된 것 같다.

마지막까지 안타까움 속에서 주드를 지켜봤지만,

나 그리고 우리가 스스로의 사랑을 주드처럼 만들고 있는건 아닌지 생각하게 됐고,

우리 모두가 그렇지 않다고해도 나만은 다름속에서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