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완연한 봄이라고 해도 될 날씨네요.

이렇게 눈이 많이 오고 날씨가 추운데

봄이 오긴 오려나?

싶은 몇달을 보내고 나니

언제 봄이 된거지 싶게 성큼 다가왔죠?

봄비와 함께 나날이 따땃해 질 날씨지만

봄비와 함께 마음과 입도 따땃한 차로 적셔보면 좋겠지요~


지난 포스팅에서 버들치라는 음식점을 소개했는데

같은 건물 1층에 있는 카페에요.


에이~ 뭐 그냥 가까워서 갔구만?!!

싶겠지만

네 맞아요 ㅋㅋ

가깝기도 하고, 주차도 편하고, 카페 분위기도 좋고~

그럼 본격 포스팅 시작합니다!


외관은 이렇듯 버들치 식당 1층에 위치해 있어서

밥먹고 바로 내려가면 되니 주차는 한번만 하면 되겠네요



<카페 로시 메뉴>


다양한 커피, 차는 물론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식사도 가능해요.

그런데 메뉴 이름이 뭔가 익숙한 느낌이죠?

바로 영화 제목을 따온거였어요~


카페 내에서 이것저것 구매할 수 있는 것들도 있답니다.


직접 로스팅도 하고 있어 커피 맛이 더 좋을 것 같지요~



카페 내부는 깔끔하면서도

조화롭고 편안한 인테리어로 잘 꾸며져있었어요.



아까 메뉴 이름이 영화 이름을 따왔던거 기억하시죠?

카페 로시에서는 회의가 가능한 룸이 있는데

당연히 대실도 가능하고

영화도 상영하기도 하고

차만 마시러 가기엔 아까운 곳이에요.




드디어 우리가 시킨 음료가 나왔어요.

따뜻한 음료라 그런지 잔들도 참 예쁘죠?

이런 컵들이 집에 있으면

왠지 뜨거운 음료들은 항상 여기에 담을 것 같은 생각이 드네요.




제가 주문한 자몽티

생자몽을 직접 갈아서 만들어 줘요.

그래서 맛과 향, 거기에 색감까지 참 먹음직 스러웠답니다.



봄비가 촉촉하게 내리는 날

봄비가 내리지 않는 날

어떤 날이라도 이곳에 한번은 더 가봐야 겠어요.



희끄므레한 날에는 따뜻한 밥한끼가 더 그립죠?

맛있게 먹는건 기본

든든하게 따뜻한 한끼 먹어볼까요?


오늘은 광교에 위치한 버들치라는 곳이에요.

보시다시피 주차공간이 넓어 참 편했어요



입구에서도 확인할 수 있는

메뉴 입간판



들어서면 카운터가 바로 보이고 실내로 진입할 수 있어요.

실내는 깔끔한 인테리어로 정리되어 있고

어쨌든 한식을 내는 곳이라 그런지

곳곳의 소품이 따뜻한감이 있었답니다.


제일 처음 제목과 함께 올린 사진인데요.

조명이 마음에 들어 한컷 찍어봤어요. ㅎ





<버들치 메뉴>



상차림은  플라스틱을 사용하지 않은 깔끔한 차림이네요.



한켠엔 추가반찬을 가져다 먹을 수 있는곳과

후식도 놓여있어요.

역시 이곳도 깔끔하게 정리되어 있어

위생관리가 잘되고 있구나 싶었지요.



맛깔스런 찬들은 정갈하게 담겨져 나와

안그래도 배고픈 우리를 더 꼬르륵하게 만들었죠.




한상차림으로 크게 보면 이래요.

가짓수가 많다보면 손가는거만 가는데

버들치에서는 어느것 하나 먹고싶지 않은 찬이 없었어요.



고기요리도 하나 시켜서 이렇게 먹기좋게

빠르게 먹기위해? 샤샥 잘라둡니다.








밥은 이렇게 솥밥으로 나와서

우선 밥을 샥샥~ 퍼내 담으면

누릉지가 그득하게 남아요.




역시 으실으실하고 희끄므레한 날에는

백숙만한게 없지요?

넷이가서 참 많이도 시켰네요 ㅎㅎ



이렇게 시킨걸 모두 냠냠 먹었다면

역시 마지막은

아까 밥을 덜고 남은 솥밥에 물을 부어

누릉지를 먹는게 맛이죠~

아아.. 이날 뜨끈한 누룽지까지 다 먹고나니

배가 너무너무 부르고 행복했더랍니다! >_<



아~ 오랜만에 한상차림

맛나게 기분좋게 먹었네요!!


광교 버들치 위치도 공유할게요.

맛난거 잘 먹고 싶을때 또 가봐야겠네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수원시 영통구 이의동 1222-5 2층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