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여행기 모음]

산토리니 여행기 1탄 카타르항공 타고 인천에서 아테네

산토리니 여행기 2탄 아테네 공항에서 1박하기 좋은 소피텔 호텔

산토리니 여행기 3탄 그리스 국내선타고 아테네에서 산토리니

산토리니 여행기 4탄 산토리니의 감동은 모든곳에 있었어 

산토리니 여행기 5탄 호텔 이야기 - 볼케이노 뷰 호텔

산토리니 여행기 6탄 산토리니에서 아테네로, 아테네 호텔 투숙까지




정확히 이야기하자면 '아테네 여행기'라고 따로 이름지어야 하겠지만

어쨌든 이번 여행은 산토리니 여행이 중심이니 산토리니 여행기 시리즈로

이름을 지어 보았어요.

아마 앞으로 아테네를 다시 여행지로 선택하는 일은 없을거 같아서

아테네 여행기를 다시 쓰지는 않겠지만

혹시라도 다시 가게 된다면 그땐 더 꼼꼼히 써보도록 할게요.


그럼 산토리니 여행기라고 쓰지만

실은 아테네 여행기를 시작해 볼까요? ㅎ


위 사진들은 아테네 신타그마 광장에서 번화가 쪽으로

얼마 들어가지도 않았지만 만난 골목들이에요.

아테네는 좀 번화한 곳은 오히려 쇼핑할곳들이 많고

그 양옆의 골목이나 횡으로 난 골목에 이렇게 카페나

상점들이 들어서고 노점에 의자를 내놔서

사람들이 바깥에서 이야기 나누고 음식을 먹을 수 있게

많이 되어 있더라구요.




그래서 우리도 조금 둘러보다가 한곳에 들어가서

마침 배도 고프고 다리도 아파 음식을 시켰어요.

저는 바나나 쥬스를 시켰는데 정말 바나나만을 갈아서 줬어요. ㅎㅎ

정직한 사람들이죠?

그런데 바나나만을 갈아서 먹어본건 처음이었지만

뭔가 그냥 먹었을때보다 맛있긴 하더군요.

수블라키, 기로스

이 두가지를 아테네 가면 먹어봐야지 했지만

결국 우리는 수블라키만 먹어보게 됐어요.

하지만 그래도 치즈가 듬뿍 올려진 닭가슴살 샐러드는

평소에 좋아하지 않는 닭가슴살 샐러드임에도

그 맛이 일품이었네요.


아래 사진들의 두번째줄 오른쪽 사진이 바로 수블라키

그냥 우리나라에서 맛볼수있는 꼬치구이 정도?

하지만 맛있긴 맛있으니 아테네에 가게된다면 꼭 드셔보시길~



아테네가 야외에서 밥도, 차도 마시고 다 좋은데

흡연구역이 따로 없어서 야외에서는

아이들이 옆자리에 있어도 누구나 그냥 담배를 마구 피워요.

그게 참 ㅠ_ㅠ



어쨌든 식사와 휴식을 마치고 우리는

부픈 마음으로 아테네를 본격적으로 둘러보기로 했어요.

참. 아테네를 둘러보기 전

오디오가이드와 투어지도를 다운받아 가서

곳곳에서 가이드를 들어보면서 둘러보면 더 재밌을거에요.

물론 현지에서 한국인 가이드를 구해도 재밌을텐데

체력적으로 가이드를 따라 다니기 힘들겠다 싶다면

오디오 가이드로도 충분히 즐겁게 보낼 수 있을듯 합니다.



<아테네 오디오가이드>

"한국관광공사에서 다운로드 가능"

"성우 선택 가능"



아테네르 돌아볼때

한곳만 볼거라면 그냥 8유로만 내면 되지만

사실 한곳만 둘러보기보다는 거리가 모두 다녀도

생각보다 멀지는 않으니 패키지 요금 30유로를 지불하시고

모두 둘러보는걸 추천할게요.

그래서 우리도 30유로를 지불하고 표를 끊었어요.



처음엔

우와와아아~~ 아테네다!!

이렇게 많은 유적지들이 있다니!!!

하면서 꽤 많은 시간을 들여 읽어보았지만

산토리니에서도 그랬던 것처럼

어느순간..

아아.. 또 돌기둥이로구나~~ 하는 마음가짐이 되더군요 ㅋㅋ

그래서 사진도 점점 안찍고;;



위 사진 중 제일 오른쪽 사진은 이제 대충 둘러보고 파르테논 신전으로

향하는 길이었어요.

사진 저 앞쪽으로 뭔가 보이기 시작하죠?ㅎ

하지만 그것은 가도가도 신기루처럼 멀기만 했죠.

헉헉거리며 열심히 걸었으나 아직도 갈길이 만만치 않음을 알려주는

계단이 우릴 반겨 여기에서 10분정도 휴식을 취하고 다시 올랐네요.




계단을 열심히 낑낑하며 오르고 어느덧 다 왔나 싶었지만

파르테논 신전은 또다시 올라야 할 계단이 어마어마 했더랬습니다.


그래서 올라가보면 또 예전에 존재했전

자리가 남아있다는 다른 블로거님들의 포스팅과 사진을 참고하고 과감히 아래에서만

경이로운 시선으로 사진을 남기고 우리는 돌아섰죠.

과연 이렇게 아랫쪽에서 보는것만으로도 감탄 할만한 규모였어요.



그리고 제우스신전 등등을 또 휘리릭 둘러봅니다.

날이 제법 더워 아테네에도 수박바가 있어 사먹어봤지만

수박바는 우리나라 수박바가 최고였네요.

이곳저곳 둘러보면 지쳐가던 우리였지만

그래도 열심히 돌아다니면서 구경한 재미는 있었어요.





그리고 식사를 한번 더 하기로 하고 한바퀴 둘러보던 중

조경을 잘 꾸며놓고 그곳을 빙 둘러 테이블이 차려진 곳이 있더군요.


간판을 어떻게 읽어야 할지 몰라 사진을 찍어뒀어요.

웨이터들도 참 친절하고 볕좋은 날에 한적하게 식사나 차한잔 마시기 좋은 곳이었답니다.

식사하고 있으면 거리 공연 하시는분들이 지나가기도 하고

여기가 아테네를 둘러보던 중 가장 좋은 곳이었어요.

담배를 피는 사람도 거의 없었구요.

물론 음식도 훌륭했답니다!!




이렇게 하루를 보내고 하룻밤을 묵은 후

다음날 오후 우리는 아테네 공항에서 출발했는데요.


돌아올때도 역시나 카타르 항공을 이용했어요.

카타르 항공이 기내식도 맛있고, 서비스, 승무원 친절도도 좋더군요.

다음에 어디 간다면 카타르 항공을 또 이용해야겠어요.

돌아오는 길에는 마치 사육당하듯이 먹고자고를 하며 돌아왔답니다.

밤에 출발해 먹고자고를 하다가

올때 경유했던 도하를 다시 경유해 돌아왔어요.


돌아올때는 2시간의 여유뿐이었지만

항공사에서 경유 시간을 그렇게 잡은건 경유가 가능하기 때문이었구요.

카타르 항공으로 연계되었기 때문에

아테네에서 도하로 들어오는 비행기가 조금 늦어도

도하에서 인천으로 돌아오는 비행기가 조금 기다려 준다고 하더라구요.

하지만 우리는 연착도 없이 잘 돌아왔죠.





도하에서 경유 비행기에 올라타 졸다보니

이런곳을 지나쳤어요.

이때는 사막에서 출발했는데 이런곳이 있네!

하면서 어딘지 외워뒀는데 이제는 기억이 안나네요 ㅠㅠ


도하에서 인천으로 돌아올때는 그래도 사육까지는 아니고

간단한 식사를 할 수 있어서 속이 좀 덜 부대꼈네요.

식사도 간식도 맛있는 카타르 항공 ㅎ




마지막으로 파르테논 신전을 향해 달렸지만

그곳은 못가보고 바로 옆인

아레오파고스 언덕에 올라 찍어본 360도 영상을 투척해 봅니다.




뭔가 엄청 대충 급하게 마.무리 되네요..

아아... 1년이 다되어가는 시점이 되다보니

기억력도 가물가물 감동도 좀 사라지고..

아테네는 그냥 피곤했던 기억이 잔뜩이에요. ㅎㅎ

컨디션과 체력이 바쳐주시는 분들은 2박3일 정도 넉넉히 시간을 잡아

꼼꼼하게 둘러보시길 추천합니다.

우리처럼 하루만에 모두 둘러보겠다!!!하고 간다면

놓지는 것들이 많을 것 같네요


그럼 이만 산토리니와 아테네 여행 포스팅 시리즈는 끝마치고

다음 포스팅부터는 더 다양한 포스팅을 해보도록 할게요.

혹시라도 저의 이 시리즈 포스팅을 모두 찾아봐주신 분들이 계시다면

정말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네요. 헤헤




지극히 개인적인 기준으로 꼽아보는 여름휴가 여행지 포스팅 그 두번째 입니다.


사실 이 여행은 돌아오는 4월 말 제가 여행하는 코스이기도 한데요.

4월 중순부터는 산토리니에 활기도 띄고 여행하기 좋아지는 시기라 선택하게 됐어요.

여행지를 선정하고 호텔도 어떤지 알아보느라 최근 포스팅이 너무 없었던걸 반성하며, 짱짱하게 포스팅 해보렵니다!



[여행시기] 4월

[여행지역] 그리스 산토리니

[예상비용] 132만 (2인기준, 항공권 비포함) + 즉흥식사는 별도 예상

[추천일정] 7박8일

■ 1일차

1. 공항도착: Santorini (Thira) National Airport (JTR)

2. 숙소이동/체크인/휴식 및 호텔 내 저녁식사&와인


■ 2일차

1. 호텔조식

2. 산토리니 투어

  - 리고스 민속 박물관(Lignos Folklore Museum)

  - 산토리니 섬 농산물 & 3코스 음식 설명

3. 중식 - 셀레느 레스토랑에서 점심식사 & 와인(pyrgos 위치)

4. 서식 - 현지에서 즉흥적으로 선택


■ 3일차

1. 호텔조식

2. 산토리니 섬 투어

  - 당나귀 투어

3. 중식 - 현지에서 즉흥적으로 선택

4. 석식 - 호텔 내 레스토랑(3코스 예약)


■ 4일차

1. 호텔조식

2. 호텔 수영장 이용/휴식

3. 중식 - 현지에서 즉흥적으로 선택

4. 석식 - 호텔 내 저녁식사&와인


■ 5일차

1. 호텔조식

2. 산토리니 남부 투어

  - 와인 3잔 시음

  - 레드 비치 관람

  - 블랙 비치(카마리 해변, 고대 티라산을 끼고 있음) 관람 & 수영

  - 메갈로호리(Megalochori) 마을 관람 : 블루 돔 교회 &종탑

  - 절벽 와이너리 방문: 칼데라 & 화산 경관 볼수있는 위치

3. 중식 - 현지에서 즉흥적으로 선택

4. 석식 - 현지에서 즉흥적으로 선택 & 맥주


■ 6일차

1. 호텔 조식 & 호텔 내 휴양

2. 산토리니 지역투어

3. 중식 - 호텔 내 식사

4. 석식 - 현지에서 즉흥적으로 선택

5. 밤시간 때 그리스식 웨딩 쇼 관람/전체요리 & 지역와인 포함


■ 7일차

1. 호텔 조식

2. 호텔 내 휴양 및 산책

3. 중식 - 현지에서 즉흥적으로 선택

4. 석식 - 호텔 내 레스토랑(3코스 예약)


■ 8일차

1. 호텔 조식

2. 체크아웃 : 오전 11시

3. 공항이동 : Santorini (Thira) National Airport (JTR)



<리고스 민속박물관>


<산토리니 레드비치>


<산토리니 블랙비치-카마리 해변>


<메갈로호리(Megalochori) 마을>

- 메갈로호리 마을의 자세한 포스팅: http://blog.naver.com/cheezekimchi/60023935799


<산토리니 투어>




[숙소] Volcano View Hotel(볼케이노 뷰 호텔) 

*또다른 명칭1: 볼케이노 뷰 호텔 앤드 빌라(Volcano View Hotel & Villas)

*또다른 명칭2: 볼케이노 뷰 바이 칼데라 컬렉션(Volcano View by Caldera Collection)

-성급: 5성

-주소: Fira Santorini 847 00, Greece

-체크인/체크아웃: 2PM / 11PM

-Volcano View Hotel은 산토리니 섬 서부쪽에 위치한 절벽 꼭대기에 멋지게 자리잡고 있으며, 칼데라 전경을 자랑하는 레스토랑/화산/바다/산토리니의 유명한 석양을 감상할 수 있다. 산토리니를 검색할때 나오는 유명한 수영장을 포함 3개의 수영장을 이용할 수 있다. 모든 객실에는 이런 전경을 감상할 수 있도록 객실 전용 발코니(또는 테라스) 혹은 프라이빗 수영장이 있다.

총 3개로 분리 구성되어 더욱 프라이빗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고, 산토리니 내에서도 유명한 숙소이다.


<예약한 객실 내부>





<호텔 전경>



[산토리니 날씨]

▷ 12-2월

혹자의 말에 의하면, 비오는 동화의 나라라고도 한다. 낮에는 우리나라 가을날씨지만 밤에는 날씨가 제법 추워 겨울 의류가 필요하다.

날씨가 춥다보니 산토리니의 많은 호텔, 상점, 레스토랑 들이 영업을 잠시 중단하는 시기이니 여행일정 결정시 꼭 확인이 필요하다.


▷ 3-4월

산토리니의 봄. 

약간 춥고 바람이 불지만 햇빛이 비추는 날이 많아 낮은 따듯함.

4월 말이 되면 이른 오후엔 바닷가 수영이 가능하며 낮엔 긴소매, 민소매(짧은상하의)+가벼운자켓 정도의 의상이 적당하다.


▷ 5월

따듯하고 맑은 날 지속. 5월 중순이 지나면 비는 거의 오지 않지만 밤에는 여전히 싸늘한 날씨라 스웨터나 점퍼를 준비해야 함.


▷ 6월

산토리니가 활기차지는 시기이며 성수기. 볕이 강해지고 더운 시기라 해변에서 시간을 보내기 좋음.


▷ 7-8월

연중 볕이 가장 강한 시기이며 무더운 날씨. 낮에는 볕이 너무 강해 야외활동을 오래하기 어려운 편이며, 썬블럭이나 선글라스 필수.

저녁은 약간 선선한 편


▷ 9월

7~8월에 비해 선선하고 야외활동을 하기 좋은 시기.


▷ 10~11월

비수기로 접어드는 시기. 맑은 날이 많은 편이지만 수영하기는 힘든 시기이며 가끔 비가 온다.



[산토리니 화폐]

▷ 유로(EUR)

▷ 1000원 = 0.82유로 (1유로 = 약1200원)



[한국 - 산토리니 비행시간]

▷ 약 17시간 소요(경유1일 경우)



[쇼핑 참고 리스트]

- 주류: 산토리니 와인 / 메탁사(달콤하고 진한 그리스 브랜디) / 우조(그리스 전통술, 한국 안동소주와 유사, 컵에 조금 따라서 물+얼음을 넣으면 맑은색에서 흰색으로 바뀌며 페퍼민트 향이 남) 

- 올리브오일 / 올리브오일 제품 / 가죽제품 등



[산토리니 여행정보 동영상]

출처: YTN 뉴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