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용서할 수 없어도 용서하라' >

 

- 미첼 바첼레트, Michelle Bachelet -

 

 

때론 용서항 수 없는 사람이 있다.

 

도저히 지울 수가 없는 분한 일들도 있다.

 

그러나 그럴수록 지우고 용서하라.

 

왜냐하면 그런 기억과 분노들이

 

우리에게 주어진 삶의 질을 망가뜨리기 때문이다.

 

 

 

 

-------------------------------------------------------

 

사회주의자이며, 이혼경력도 있고 불가지론자인 이 여성.

칠레 첫 여성 대통령이었던 미첼 바첼레트가 말한다.

용서하고 잊으라고..

사람은 누구나 가슴속에 남는 기억들이 있을것이다.

하지만 그 가슴속에 남는 기억들로 산다면

과거에 사는 사람이 되지 않을까 싶다.

미래를 사는것도 아닌

현재를 살고 싶다면

기억속이 아닌 진실로 현재를 살아가도록 노력해야 하는 것이 맞을 것 같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