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광교 아브뉴프랑 '훠궈야'에 갔던

이야기를 해볼게요.


광교 아브뉴프랑에서는

스테이크집도 갔었는데요.

그게 궁금하시다면 지난번 포스팅을 클릭!

>> http://likeuni.tistory.com/454



아브뉴프랑은 포스터도 예쁘네요~

아무래도 겨울이라 그랬나봐요.



오호!

광교 아브뉴프랑 훠궈야로 가던길에

대한민국 훠궈 브랜드 1위 훠궈야 라는

광고도 걸었네요.


맛집이라 소문 났다더니

진짜 맛나긴 한가봅니다!! >_<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면

바로 오른쪼그로 훠궈야 매장이 보여요.


하지만!!

여긴 매장 입구가 아니라,

그냥 매장이 보이는거에요 ㅎ



엘리베이터에서 내려

오른쪽으로 보면 계절밥상이 있어요.

아마 계절밥상이 더 찾기 쉽겠죠?

CJ계절에서 워낙 유명하니까요~


계절밥상과 반대쪽인 왼쪽으로 가셔야

훠궈야로 가실 수 있답니다!



가면 이렇게 바로

훠궈야가 크~게~

여기 유기농 식품 파는곳인가 싶은

인테리어가 되어있는 훠궈야가 보인답니다!



내부 매장은 엄청 넓고

식물과 채소로 장식된곳이

참 많이 되어 있어서

뭔가 그냥 여기 잘 왔네 싶은

그런 생각이 들어요~




입구로 들어서면서 봤던

채소는 이렇게 되어있어요.




직접 따서 쓰는거까진 모르겠지만

우리가 먹는 채소가 뭔지

이름표를 통해서 알 수 있겠죠?




훠궈야에 오면

아! 훠궈는 이렇게 먹는거구나!

싶게 사진이 맛깔나게 걸려있어요~




<광교 아브뉴프랑 워궈야 메뉴>



<훠궈를 맛있게 즐기는 방법>



훠궈를 시키면

이렇게 훠궈를 먹을 냄비를 내주는데요.


가운데 삼각형 모양의 그릇이

훠궈를 더 맛나게 먹게해줄

마법의 향신료통이랍니다.



훠궈야 세트

상차림 한번 보실까요?

고기과 야채가 푸짐하구요



떡과 해산물도 있답니다.



제가 좋아하는 땅콩소스!

훠궈를 처음 드시는 분이라면

요 땅콩소스가

훠궈의 향신료맛을 좀 약하게 해줘서

더 맛나게 먹을수 있게 해준답니다!


요로코롬!

한상 가득가득 상차람!




하지만 훠궈만 먹는다면 좀 섭섭하죠?


그래서 중국식 탕수육 꿔바로우도 시켰어요.



한입 크기로 맛나게 자르면!

요렇게 되겠죠?



이렇게 꿔바로우를 자를동안

훠궈의 국물이 팔팔 끓었네요.

팔팔~




끓으면

고기와 먹고싶은 야채를

이렇게 폭~ 담갔다 냠냠 먹으면 된답니다!



맛난 훠궈야를 잘 즐겨봤네요.

판교 아브뉴프랑도

맛집이 많지만

광교 아브뉴프랑도

역시나 맛집이 많네요.


광교와 판교 모두 아브뉴프랑에

똑같은 브랜드 들이 있으니

가까운 아브뉴프랑으로

가셔서 맛나게 즐기시면 되겠네요!



아브뉴프랑입니다.

판교에만 있는 줄 알았더니

광교에도 있더라구요.

그래서 또 방문해봤지요.


이런곳은 낮보다 밤이 아름답다고해서

겨울은 6시만 되도 밤같은 느낌이 있으니

저녁쯤 방문해 봤어요.


불빛장식도 있고해서 제법 예쁜느낌이 있지만

아파트 사이에 위치한 곳이라

좀 답답한 위치이기도 했네요.



<아브느프랑 광교 가이드 맵>

위치안내도를 참고해 봐도

저같은 길치 of 길치는..

길찾기가 쉽지 않았어요 ㅎㅎ

여기저기로 통하는 계단, 에스컬레이터, 엘리베이터가 여러군데라

찾기 쉽다는 빕스도 겨우 찾아가는 능력자였죠..

허허허..



광교 아브뉴프랑에는 지난 12월말이 되어서 갔었는데요.

연말이고 겨울이라고 그래도 찾아오는 사람들을 위해

장식물들과 불빛장식을 해놨더라구요.

엄청나게 큰 눈사람과

모RPG게임의 세계수같은것도 해놓구요.


하지만 시국이 시국이니 만큼...

이런게 다 무슨 소용이지,

힘을 모아야하는 때인데

즐거울 사람들은

다 즐겁게 보내는구나 싶기도 해서

뭔가 씁쓸하기도 했었어요.


아이들이 있는 분들은

그래도 아이들 생각을 안할 수 없으니

이렇게 나와서 사진도 찍고 겨울도 느껴보고 하는가 봅니다.



일단!!

스테이크를 먹기로 했으니

스테이크 메뉴를 보다가

특별메뉴가 있어서 그냥 이걸 시켜봤어요.

불쇼를 해준다길래 그만...



빕스는 샐러드바가 있는걸로 유명한곳이죠.

언젠가부터 빕스에 가지 않았던 이유는...

가짓수는 많지만 먹을건 없었기 때문이었는데요.

빕스도 고객들의 니즈를 알게됐겠죠?


그래서 가짓수는 좀 정비하면서

맛이나 음식의 질은 좀 올려놨더라구요.

그래도 뭐 그냥그냥 먹는거같은 느낌이랄까요.


어쨌든 그래도 다양한 메뉴 구성이 있는

빕스 샐러드바였어요.




샐러드바 주변으로도 자리배치가 있었지만

안쪽으로 쭉 들어가면 이렇게

더 넓게 트여있는 공간도 있었어요.


아이들과 함께왔다면

당연히 안쪽 자리가 더 좋겠죠 ?




단품 스테이크를 하나 더 시켰는데

사진을 찍기도 전에

이렇게 가지런히 잘라주시는 센스에

조금 늦었네요 ㅎㅎ


ㅇㅅㅇ

함께 곁드려져있는 씨겨자쏘스가 맛있었어요.


직원분이 가져온 이동식 카트위의

스테이크는 불쇼를 보여주며

눈길을 한번 끓어줬습니당.



그리고 나면

스테이크와 새우 위에 뿌려진

치즈가 더 고소해 지면서

요런 자태를 보여줘요.



그리고 나면 당연히 또 잘라야겠죠?

적당히 익은

미디움레어라 부들하니 맛있었어요.



이렇게 스테이크를 먹고 배가 좀 부르고나니..

샐러드바는 더 먹을게 없어 보이기도 했구요.


며칠 전 아웃백 모란점 포스팅에서도

스테이크를 먹었었는데요.

아웃백과 빕스 스테이크를 비교해보자면..

거기서 거기인듯해요


요즘은 워낙 스테이크도 대중화 되어서

여기저기 맛있고 저렴한곳도 많으니까요.

그냥 스테이크를 전문으로 하는

작은 스테이크집도 좋은 것 같아요.

맛도 더 훌륭한 경우도 많구요.


여기까지 광교 아브뉴프랑 빕스에서 스테이크 먹은 포스팅이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