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보신!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삼계탕이겠죠?

하지만! 제 나름의 입맛으로는 삼계탕보다 맛난 갈비탕! 맛집을 소개해드릴게요.


갈비탕의 비쥬얼입니다!

뜨끈뜨끈한데.. 김이 안나는것처럼 보여 뭔가 냉갈비탕 느낌인듯도하고.. 흠흠 ㅎㅎ



요 갈비탕은 말이죠, 야탑역 법원기록소 4거리에 있는 명가원이에요.

MK1이라고도 써있고 ㅋ

설렁탕이 아무래도 대표메뉴이지만,

건더기가 없는 설렁탕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저는

갈비탕을 주로 시켜요.

주로 시키는 이유가 고..고기가.. 많아서는 아닐거에요..


바로 요기요기>>>


보통 설렁탕집에서 요즘은 이렇게 김치를 좌석에 놔두고 먹을 만큼 잘라먹을 수 있게 해주죠.

명가원도 마찬가지에요.

깔끔한 테이블 정리를 위해,

김치통을 넣을 수 있는 구도가 되어있어요.

배추김치 뙇!


왕왕 깍두기 쨘!


김치 접시에 먹을만큼 자르면!

요런 모양새! ㅎㅎ

명가원이 마음에 드는 이유는 이렇게 식기를 스테인레스로 써서,

뭔가 위생적이라는 느낌을 준다는거랍니다.


하지만, 요 무말랭@오징어젓갈은...플라스틱에 ㅋㅋ


요 양념은 뭐시냐구요?

바로 갈비탕의 고기를 찍어먹을 수 있는!

겨자 약간 챱챱 뿌린 간장소스에요.

양파를 많이 넣어주심 좋겠는데, 다른분들은 그냥 간장을 위주로 찍어드시다보니..

아무래도 양파만 먹으려는 저는 좀 양파가 부족하네요.

더 달라고 하면 더 주기는 하시지만, 늘 바빠서 더 달라고 하기가 미안할때가 많아요.. 아쉽..

그럼 갈비탕의 비쥬얼 한번 더 나갑니당!!


데코로 올려주시는 빨간고츄는 이렇게 던져버리고..

같이 나온 고슬고슬 쫀득쫀득 밥도 투척!


갈비탕의 고기, 이렇게 실해요.

요렇게 실한녀석이 뼈와 살이 후루룩 분리되는 마법도 보여주죠.

역시 갈비탕은 고기가 푹 익어서 살살 뜯어도 스스슥~ 뼈가 옷을 벗어버리는게 맛이겠죠?^^

이제 좀 선선해 지려는 무렵, 말복날도 지났지만!

몸보신 한타임 해봤습니다 흐흐흐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야탑1동 | 명가원설농탕 야탑점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