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도 솔솔 불고 나의 배고품도 솔솔 불어 오는 제주, 혼저옵서예~

제주도에 가면 빼놓지 말고 먹어야할 음식들이 있죠?

요즘은 서울에서도 흑돼지 혹은 연탄구이를 파는 집들이 많지만!!

그래도 제주도 바닷바람을 코구멍에 넣어가며 먹는 맛은 좀 다르겠죠~


그래서 성산일출봉 앞에서 알짱알짱 하다가 흑돼지 집을 검색해 봅니다.

검색검색..


그래서 추린곳이 두곳인데요.

복자씨연탄구이 그리고 뚱삼춘연탄구이


택시를 잡아타고 성산읍 한도로에 있는 연탄구이집 갈건데요...

기사님: 뚱이에요 복자에요?


덜덜.. 우리가 2곳을 추려낸건 어떻게 아셨지.. 덜덜덜..


그만큼 외지에서 온 관광객들은 성산쪽에서는 2곳을 가장 많이 찾는다고 하더군요.

아무래도 블로그의 힘이 아닐까 싶어요.


그래서 우리는 뚱이요!! >_< 를 외치며

택시를 타고 달려봅니다.


곧 도착한 뚱삼춘 연탄구이집은..

갑문교를 지나자마자 바닷가 근처로 바로 있었는데요.

해뜨는집 리조트 맞은편에 이렇게 있어서 찾기 쉬웠어요~



저녁 어스름해서 분위기가 있는듯 없는듯 연탄구이집으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아직 5시가 좀 넘은 시간..

저녁을 먹기엔 좀 이른지..

소문과는 다르게 맛이 없는건지...

손님이 한테이블 있었어요.

싫어할수도 있어서 이렇게 손님 없는 다른방향으로만 사진을 찍어봅니당.


연탄구이집들은 어디다 그렇듯 비슷한 연탄구이 테이블과 의자..

특이한 인테리어는 없었어요.



그리고 메뉴를 보고 골라야겠죠?


흑도야지와 그냥 도야지의 차이가 뭐냐고 물었더니,

싸장님은... 식감과...... 뭔 차이가 있다고 했으나,

흑도야지를 궈먹으면서 그것도 함께 궈먹었나 보네요.

생각이 안나요 ㅋㅋㅋ

암튼 가격차이와 함께 다른 차이도 있다고 하십니당



그럼 이제 본격적인 음식사진 납시요오~


요 파무침은 개인당 하나씩 나와요



요건 깻잎을 깔고누운 상추와 고추들~



쌈장은 그냥 흔히 먹을 수 있는 쌈장,

그리고 그의 친구 마늘~



이 양파 절임도 아무데나 가서도 먹을 수 있는 특별하지 않은 양파절임,

뭐... 적당한 식감과 적당한 맛으로 고기 맛을 한결 살려주곤 하죠~ ㅎ



아.. 김치를 직접 담그시는건지.. 사오시는건지,

김치 맛있었어요~~



옛날 경양식집에서 줄 것 같은 양배추 썽둥썽둥 썰어담고 

케요네즈 뿌린 양배추 샐러드



마트에서도 사먹을 수 있는 무 절임

먹기좋게 반으로 잘라주신 센스!!



요 깻잎 절임도 고기와 어울여 환상의 호흡을 내주는 맛!!



요런 기본 세팅 반찬은

입구에서 들어오면 정면으로 보이는 셀프바에서 무한리필이 가능했어요!!

요거 좋죠잉?ㅋㅋ



사진을 몇장 찍을새도 없이,

연탄불과 불판 세팅!



까만털이 송송하다고 무서워할건 없는 흑도야지 2인분을 시켜봅니다.

옆면의 까만털 송송은 혐짤일수도 있어서 저만 살짝 봤어요 ㅋㅋ


굵은 소금 챡챡 뿌린 흑도야지 목살과 오겹살 등장입니다!



불판이 기울어 졌다고요?

아핫! 그건 돼지 기름이 연탄으로 떨어져 불이 나지 않고

주변 기름 떨어지는 곳에 떨어지게하는 싸장님의 노하우~



고기를 뒤집어야 하는건가 싶을때 

홀연히 돌아오셔서 이렇게 뒤집어 주십니다.

다 익어서 먹을때까지 계속 고기를 돌봐주니까

고기를 못구워도 맛있는 맛으로 먹을 수 있어요~~



또 뒤집고~ 치이이이익~



어느정도 익으면

아무래도 고기의 굵기가 있기 때문에

이렇게 썽둥썽둥 해줍니다.

물론 사장님께서 해주시죠 ㅎㅎ



잘라놓은 고기도 이렇게 예쁘게 촤라락 놔주세요.

삼겹살의 기름 부분이 불판 끝으로 가도록

이렇게 꽃모양으로 놓는 이유는

흑도야지의 비계 부분이 질겨지지 않고

부드럽게 익을 수 있게 하는 방법이랍니다



연탄구이집에 가면 볼 수 있는

멜젓에도 고추 총총 썰어넣고

불판 밑 연탄에 직화로 화르륵 끓인 다음

다시 불판으로 이렇게 올려주셨어요.



목살이 먼저 익었으니 먹어보라는 사장님의 말씀

듣자 마자 고기 한점 집어서 멜젓에 찍어

사르르 녹는 맛을 느끼고

쌈 사진을 한장 찍어 봅니다.

키야아~

맛있겠다아앙..



아차차!! 계란찜이 메뉴판에 있었죠?

하지만 시키지 마세요!!!

왜냐하면 기본 계란찜이 이렇게 나오거든요 ㅎㅎ

뜨거우니 호호 불어 먹는거 아시죠?



하지만 실망한 점 한가지...

밥을 한그릇 시켰는데,

너무도 무심하게 밥을 해놓은지 좀 지난걸 담았는가..

이렇게 모양이 엉성했어요.

하지만, 밥맛이 나쁘진 않아요.

그냥그냥 먹을만..



어느새 이렇게 다 먹고 

덩그러니 바닥을 보이는 멜젓종지와 불판.. ㅋㅋㅋ



아까 구울때 찍었던 모락모락 연기나는 사진을 마지막으로 투척해봅니다 ㅋ


전체적으로

맛평가를 하자면

제주도에 가서 꼭 이 집은, 

문닫기 전에 언젠가 한번 꼭꼭 가봐야 하는정도는 아니랄까요?

서울에서도 맛볼 수 있을 그런 정도쯤의 맛이랄까요?

하지만 근처에 딱히 맛집이 없으면 이곳을 추천할만은 해요.


제주도 성산읍 뚱삼춘연탄구이 064-782-9289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성산읍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