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 회+조개구이


혹시 부산을 말하면 이런 조합아니었나요?


그랬다면 이제 아니아니아니라오~




원래는 다른 소문난 맛집을 가려다

정기휴일이라 건너편 중국음식이나 먹지 뭐~

라며 선택한 홍유단이었습니당


홍유단 / 051-808-4001

영업시간: 매일 09시~25시




일단 더우니 입장입장~



앞에 가보니 간단한 메뉴판이 있었어요.



어머!

건물 겉면에 저 크게 걸린게 뭐지?하며 다가갔을때

홍유단 약속이라며

여섯가지의 약속이 걸려있네요?


그중에 가장 홍유단이 믿음직 스러웠던 약속은

역시

첫번째


잘생긴 주방장이 직접 운영한다는 사실 >_<

동의 하시겠죠?ㅋ




후훗~

그럼 안으로 들어가봅니다.

팬더가 트레이드 마크인가봐요.

초입에도 팬더들이 바글하더니

장식물이 팬더가 드글~합니당

요 계단은 그냥 장식인데

중국 술이 제법 마시고싶은 귀여운 병에 들어있네요~



셀프 코너로 이런것도 설치되어 있네요.

고구마/쿠키/옥수수/쥬스 등등

밥먹기도 전에 뭔가 먹고싶은

조급함이 있다면

더 즐거운곳이 홍유단 이겠네요~~




그리고 자리 안내를 받아 앉았더니...


아기팬더가 나무를 오르고 있어요!!

(고양이는 귀여우니 상관없어도 그냥 봐줍시다 =_= 크흠흠)




오메나~

요런 수저에까지 귀여운 팬더로 포인트를

하나하나 세심함과 자신감이 느껴지지 않나요 ?

이런 인쇄물은 소량인쇄는 안되기때문에

소진할 자신이 없다면 보통 인쇄 안하고

다른사람들 쓰는거 같이 쓰게 되거든요.


잘생긴 주방장 사장님 멋쟁이~♥



우선 중국집 들어왔으면

빨리빨리 메뉴판을 봐야겠죠?

허리업~ 어서 골라요!!





다 보셨죠?

그럼 이제 차를 마셔봐요.

물을 따르는 어여쁜 손의 주인은

얼굴도 어여쁘답니다~

저는 아니니 오해 금지 ㅡㅅㅡ;;




이제부터 요리가 나옵니당



유린기

매콤한 고추가 송송 올라가고

새콤짭쪼름한 소스가

입맛을 더 살려주죠



꿔바로우

크으~

이거 역시 뭐 말이 필요있겠나요~

유린기와 비슷한 홍고추 청고추가 올라갔지만

전혀 다른 맛 다른 질감을 선사합니다!

닭과 돼지의 차이가 아닌걸 느끼실거에요!!


후드러 섞으면 요렇게 돼죠

아래에 깔려있는 저 길죽한걸 같이 먹으면

소스맛을 더 느끼면서도

바삭함이 한번 더 있으니

곁드려 보세용




이제 기본중의 기본

식사가 나오네요



첫번째 짜장면

그냥 짜장을 시켰는데

뭔가 유니짜장 느낌였네용




글고 제가 좋아하는

마파두부!

요고요고~ 매콤하니 입맛에 딱이었네용 ㅎ

과하지 않은 두반장으로

향에 민감해도 쉽게 먹을 수 있는 맛이었어요



같이나온 계란탕

배가 불러 한모금뿐이 못먹었더랬죠

하지만 깔끔한 국물맛으로

매콤달콤새콤함과

느끼함까지 한번에 정리해주니

한모금이라도 드리켜 보세요



후아~ 이렇게 잘먹고 돌아 나오는 길에

내부를 찍어봤습니다.

제법 넓죠?

넓고 쾌적해서 좋았어요.

한여름인데도 쾌적한 중식당 >_<



그리고 요것!

바로 로비쪽에서 작은 상어도 키우고 있었어요.

샥스핀을 주문하면 요렇게 쪼맨한 애들을

혼구녕내서 해주는걸까요..

아아~~ 그건 좀...

샥스핀은 시키지 말아야겠습니당.





이랬거나 저랬거나

가격대비로도 엄청 퀄리티가 괜찮고

맛도 좋은 홍유단!

주방장만 만나볼 수 있었다면

평가가 더 더더더더더더더 좋았겠는데

고게 한가지 아쉽네요 ㅋㅋ


그런 다음 맛집에 갈때까지 모두 안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524-43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